Browser
지난 주 금요일(9월4일) "제 3회 미래 웹 기술 포럼"에 참석했었습니다.

포럼 주제는 각 브라우저 벤더들의 데스크탑 브라우저(Browser update라는 이름으로)와 모바일 브라우저에 대한 내용이었습니다.
Webkit 기반의 브라우저 벤더가 빠진 상황에서 Opera, MS, Mozilla재단에서 발표가 있었으며, 각 벤더들이 관심있게 보고 있는 거의 비슷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포럼 내용이 저에게는 상당히 만족스러웠으나, Webkit 기반의 브라우저가 빠져있어서 아쉬웠습니다.^^

우선 각 벤더들의 내용을 정리하자면,

Microsoft

인터넷 익스플로러 8 
MS에서는 IE8에 대해서 크게 웹표준, 웹접근성, 웹보안이라는 주제에 대해서 MS 박중석님이 이야기를 풀어나갔습니다.
HTML4.01, CSS2.1를 준수하며 ACID2를 통과했으며, ACID3에서 낮은 점수를 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개발 초기에 고려하지 않았던 항목들이 ACID3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MS도 웹 표준의 중요성을 아주 잘 알고 있으며, 이를 준수하려고 노력한다고 합니다. 그외 웹접근성에 대해서는 커서 브라우징, Adaptive Zoom, ARIA지원등에 대해서도 발표하였습니다. 자세한 내용 및 발표 자료는 발표자님의 블로그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MS 의 모바일 브라우저(IE6)에 대해서는 MS 서진호님의  발표가 있었는데, 크게 눈에 띄는 것이 UX와 Widget이었습니다. Minimap, Icon Bar형태, Full Screen toggle icon, Zoom slide, All-in-one 검색(즐겨찾기, 히스토리, 자동철자, 검색창 검색을 한번에..)등의 UX가 적용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HomeScreen에 플러그인 형태 지원 및 위젯도 지원한다고 합니다. Widget은 W3C(Ajax,HTML,CSS)를 준수하여 개발할 수 있으며 Market place에서 판매 가능하다고 합니다.

Mozilla

Firefox         Image:Appman-main.png
 Mozilla 재단에서는 Firefox에 대해서 윤석찬님이 발표를 하셨는데, FF는 현재 Speed, UX, Security, Customization등을 주력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합니다. 올해 출시 예정인 FF 3.6은 JS엔진(JIT등의 개선)등을 통해 성능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HTML5에 대해서도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며, Video및 Geolocation등에 대해서도 발표가 있었습니다. 관련되 내용은 http://hacks.mozilla.org을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또한 이젠 더이상 XPCOM기반의 plugin을 개발할 수 없으며, NPAPI(NPRuntime)기반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합니다.

 모바일 브라우저에 대해서는 모질라재단의 프로젝트인 Fennec에 대해서 삼성전자의 허준회님의 발표가 있었습니다. 브라우저 내부의 기술적인 내용이 많았으며 기존 모바일 브라우저와는 차별화된 새로운 UI 제공하고, Weave(Mobile 단말과 PC등에서 북마크, 탭등을 sync) 연동 기능 탑재했다고 합니다. 적용 플랫폼으로는 linux(maemo/LiMo), Windows Mobile, Symbian이 있으며, OMTP의 Bondi와 유사한 Device API에 대한 내용도 있었습니다.

Opera



 Opera 에서는 얼마전에 출시된 Opera 10에 대해서 Opera 신혁석님의 발표가 있었으며, 제 블로그에서도 언급됐던 opera unite기술 및 Opera turbo기술에 대한 내용도 있었습니다. Opera의 모바일 브라우저에 대해서는 Opera Mobile 9.7에 대해서 opera 조만영님이 발표했으며, HW가속이용 (OpenGL ES이용가능),Opera Turbo 기술 탑재, Google Gears, 렌더링 엔진(Presto 2.2 탑재) 향상으로 25% 성능이 향상되었다고 하며, Widget(W3C 표준 준수)에 대한 내용도 발표했습니다.

 오페라나 모질라에서는 HTML5를 적극 수용하고 확산시키려고 하는 느낌을 받았으며, 오페라와 MS는 W3C의 위젯플랫폼을 확산시키려고 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또한 모든 브라우저 벤더들이 iPod touch/iPhone이후 사용자 경험(UX)에 상당히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까지 각 브라우저 벤더들의 관심사가 성능과 웹표준이었다면, 성능은 여전히 중요하지만 이제 어느 정도 비슷해졌기 때문에 더이상의 장점이 될 수 없으며, 웹표준 준수도 어느 정도 정착되었기 때문에 더이상의 장점이 될 수는 없을 것입니다. 물론 성능이나 웹표준은 여전히 중요하지만, 이제는 다른 측면에서 브라우저가 변화될 것입니다.

제 생각에는 키워드는 2012년 spec이 완료 예정인 HTML5, UX, Widget의 3개라고 생각합니다. 플랫폼이 모바일 단말, IPTV, 데스크탑 PC등 어느 것이 되던지간에 3개가 핵심이 될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떤가요?

* 추가 내용(2009.0910)
포럼 발표자료는 http://futureweb.tistory.com/14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3 0